환경부 자원관리도우미 일자리 사업, 지원자는 목표치의 절반 뿐 -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 자원재활용 돕는 자원관리도우미 모집률 50.5%에 그쳐

- 장철민 의원, “처음 실시하는 사업이므로 더 적극적인 홍보 필요해”

이신국 기자

작성 2020.09.10 10:25 수정 2020.09.10 15:06

ebb96a345231e4134993ac7ca648daf5_1599700597_1816.jpg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 한국환경공단이 실시한 2020년 재활용품 품질개선 지원사업참여자 모집 결과, 총 채용 계획 인원의 50.5% 모집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본 사업은 3차 추경에서 약 422억 원이 편성된 환경부 주관 일자리 창출 사업의 하나로, 모집된 자원관리도우미들은 공동주택 분리배출 지원계도 및 홍보, 지역별 공공민간 선별장(전국 143개소) 선별 전 이물질 제거 및 행정지원 등을 통해 재활용품 선별 품질을 높이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장철민(대전 동구, 더불어민주당/환경노동위원회) 의원이 국정감사를 위해 한국환경공단에서 제출받은 <재활용품 품질개선 지원사업 채용 및 모집현황>에 따르면, 2020814일까지 진행된 모집공고에서 채용 계획 인원 10,802명 중 5,458(50.5%)을 모집하는데 그쳤다.

 

모집 결과는 배출장소별/직무별/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직무별로 보면 직접적으로 현장에서 재활용품 품질개선 지원을 실시하는 배출/선별 지원직무의 경우, 10,076명의 모집을 계획하였으나 4,985명을 모집하여 49.47%의 모집률을 기록하였다.

배출장소별로는 공동주택자원관리도우미의 경우 53.4%의 모집률을 달성한데 비해 선별장의 경우 24.4%에 불과했다. 특히, 환경공단 전국 10개 본부/지사 중 4개에서 선별장 청소지원직 지원자는 0명이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도 동부 지역을 관할하는 수도권동부지역본부가 모집률 34.6%(1,767명 모집에 611명이 지원)로 가장 낮았다.

 

장철민 의원은 자원관리도우미 사업은 일자리 사업인 동시에, 자원재활용 확대를 위한 것이라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긴급하게 편성된 추경예산 사업이므로 조속한 집행을 위해 더 적극적으로 실행해야 한다. 처음 실시하는 사업이므로 모집률을 높이기 위해 더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1차 모집 결과 장소·지역·직무에 따른 쏠림 현상이 있는 만큼, 상대적으로 열악한 환경 근무자에 대한 인센티브 강화 등 모집률 제고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RSS피드 기사제공처 : 경찰신문 / 등록기자: 이신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