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주의와 포스트 모더니즘 부활

교육의 중요성

마르크스 사상의 재활

자본주의의 위기

김태봉 기자

작성 2020.09.12 16:27 수정 2020.09.18 09:33


이 사람들은 지금 서양의 젊은이들에게 분노의 이데올로기를 세뇌시키고 있다.

이들은 서구문명 자체를 부패하고,억압적이며,가부장적인 것이라고 말하며 이것들을 무너뜨리는 것을 자신들의 평생 사명으로 삼은 자들이다.

 

만약 여러분이 납세자라면, 혹은 자녀의 대학비용을 내주고 있다면, 여러분은 지금 이 허무주의 집단을 후원하고있는 것이다.

여러분은 지금, ‘모든 진실은 주관적이며, ‘모든 성의 차이는 사회구조로 인해 만들어진 것이며,‘서양 제국주의가 모든 제3세계 지역에서 일어나는 문제의 유일한 원인이라고 주장하는 사상가들을 지지하고있는 것이다.

이들이 바로 포스트 모더니스트들이며, 여러분 주변의 대학가에서 소위 진보적 행동주의를 관철시키려는 자들이다.

 

그들은 대학캠퍼스에서 자유롭게 발언하는 사람들을 난폭하게 저지시키는 폭도들이며, 자신들이 조작한 성용어를 사용하게하는 언어경찰들이며, 자신들의 생존을 위해 거의 없거나 존재하지도 않는ㄴ 차별을 미친 듯이 찾아내 뿌리뽑는 학자를 만들어내는 자들이다.

 

그들의 생각은 60,70년대의 서양의 대학을 장악했고, 이 급진 좌파들은 오늘날에 와서는 교수가 되어버렸다.그래서 이제 우린 교육 관련된 빚을 지고 있다. 그들은 우리 아이들에게 비판적사고,분명한 글쓰기, 적절하게 말하는 법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파괴적인 아젠다를 모델로 가르치고 있다.

 

이제 우리는 셰익스피어를 배우지않고도 영문학 학위를 딸 수 있다. 바로 셰익스피어가 억압하는 사회의 원인인 백인 남성중 한 명이기 때문이다.

 

포스트모더니즘을 이해하고, 이를 반대하기 위해서는 먼저 그들이 지향하는 사상이 무엇인지를 분명하게 알아야한다.


첫 번째는 다양성,평등성,포용성이라는 그들만의 위험한 새로운 삼위일체이다.

여기서 다양성은 하나의 의견이 아니라, ‘인종, 민족 또는 성 정체성에 의해 정의된다.

 

평등성은 기회의 평등이라는 칭찬할 만한 목표가 아니라, ‘결과의 평등을 목표로하고 있다그리고 그들의 포용성은 그들의 잘못된 평등성을 이루기 위한 이념적 도구에 불과하다.


서양의 모든 전통적인 권리들은 그들의 새로운 가치에 의해 우선순위가 밀려났다.예를 들어, 민주주의의 가장 기초가 되는 표현의 자유에 대해 살펴보면 포스트모더니스트들은 사람들이 서로의 생각을 교환하고, 동의에 이를 수 있다.’는 것을 거부한다.


그들의 세계관은 정체성 그룹들이 서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싸우는 홉스가 말했던 악몽에 가깝다.그들은 자신의 이념과 다른 의견단지 틀리다라고만 보지않는다.

 

그들은 다른 의견을 자신들이 무너뜨려야하는 체제의 일부라고 보며, 따라서 그것을 억누르고 제약하는 것을 자신들의 도덕적 의무로 여긴다.

두 번째, 그들은 자유주의 시장경제를 부정한다. ‘자유롭고 자발적인 거래가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는 바로 그 생각.

그들은 자본주의가 수억명의 사람들을 부양하여 역사상 처음으로 음식,주거,,교통, 심지어 레져와 여행까지 제공할 수 있게 했다.’는 것을 인정하지않는다.

 

미국에서 빈곤층으로 분류되는 사람들은 최소한 그들의 기본적인 필요는 제공받을 수 있다.

반면 한때 번영했던 베네수엘라, 최근까지도 대학 급진좌파들의 선망의 대상이었던 그 곳은, 지금 중산층이 화장지를 구하러 줄을 서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마지막으로 세 번째는, ‘정치에 대한 정체성이다. 포스트모더니스트들은 개개인을 인정하지않는다.그들은 당신을 인종,성별,성적 정체성이 뭐냐에 따라 규정한다. 또한 당신은 반드시 피해자또는 압제자둘 중의 하나가 되어야한다.

‘전에 속한 사람들은 언제나 피해를 보는 옳은 사람들이 되며, ‘후자’에 속한 사람들은 항상 나쁜 사람들이 되는 것이다.

이런 피해의식으로 그들은 오직 자신들의 권력을 정당화하고, 집단간의 갈등을 야기시킨다.



이 모든 개념은 19세기 독일의 철학자 칼 마르크스에 의해 만들어졌다.마르크스는 세계를 거대한 계급 투쟁, 즉 부르주아에 맞서는 프롤레타리아의 투쟁으로, 부자들에 맞서는 절망적으로 가난한 사람들의 투쟁으로 봤다.하지만 소련,중국,베트남,캄보디아 등 그의 이념이 실천으로 옮겨진 곳이라면 어디든, 경제는 실패했고 수천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

우리는 그 살인적인 이념의 확산을 막기위해 수십년간 냉전을 거쳤다. 하지만 이제 그들은 정치적 정체성이란 새 모습으로 변장하여 돌아왔다.

 

포스트모던과 신막시즘이라는 부패한 사상은 역사의 쓰레기통으로 향해야했지만 그 대신에 우리는 서양의 중심사상을 다음 세대로 전해야 하는 기관(대학)’에서 , 이 쓰레기 사상이 계속될 수 있도록 교육을 시키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이것을 멈추게하지않는 한, 포스트 모더니즘은 이미 그들이 대학에서 저지른 짓을 미국과, 나아가 서양세계 전체에까지 행하려 할 것이다.


저는 토론토 대학교의 심리학 교수 조던 피터슨이고, 지금까지 프래거대학이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개미신문 / 등록기자: 김태봉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