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앞두고 코로나19 위기극복 나선 경기도, 추석 특별경영자금 200억 수혈

도, 200억 규모 2020 추석절 특별경영자금 운영·지원 (16일부터 사전 신청)

경기도가 1% 이자지원, 업체당 2억 원 한도 운영

코로나19피해 소상공인 지원 위해 유보금 1천억 원 배정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9.16 22:28 수정 2020.09.17 00:22

경기도가 올 추석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도내 기업을 위한 자금수혈에 나섰다.


경기도는 오는 9월 18일부터 총 200억 원 규모의 ‘2020년도 추석절 특별경영자금’을 운영, 지원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특별경영자금 지원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피해를 입은 기업의 경영 안정화와 추석을 전후로 발생하는 일시적 자금난 해소를 통해 일자리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데 목적을 뒀다.


더욱이 올 추석은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와 맞물려, 자금부족의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전무후무하게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지원 대상은 「중소기업기본법 제2조」에 따른 도내 중소기업이다.


융자조건은 업체 당 2억 원 이내 1년 만기상환으로, 대출 금리는 경기도 이차보전 지원을 통해 은행금리보다 1%를 낮게 이용할 수 있다. 기존 운전자금 지원 여부와 상관없이 별도로 지원한다. 운영 기간은 오는 9월 18일부터 12월 31일까지로, 9월 16일부터 사전 신청이 가능하다. 단, 200억 원의 자금이 소진되면 지원이 조기 종료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피해 소상공인 지원 확대를 위해 유보금 1,000억 원을 코로나19피해 소상공인자금에 즉시 배정해 중단 없이 자금 지원을 하기로 했다. 지원을 희망하는 도내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은 경기신용보증재단 25개 지점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지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경기도 중소기업육성자금 홈페이지(g-money.gg.go.kr)에서 온라인으로도 신청할 수 있다.

특별경영자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신용보증재단(1577-5900)을 통해 문의가 가능하다. 황영성 특화기업지원과장은 “코로나19까지 겹쳐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이 따뜻한 추석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경제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코로나19 상황에 적극 대응해 올해 총 2조원 규모의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운영 중으로, 현재까지 총 1만 4,845건 1조 1,119억 원(운전 9,278억 원, 창경 1,841억 원)을 지원해왔다(2020년 8월말 기준).





<참고자료>

추석절 특별경영자금 지원 계획

   

◆ 추석절 맞이 기업의 경영안정을 위해 특별경영자금을 지원하고자 함

 
□ 지원개요


❍ 융자규모 : 200억원(은행협조)


❍ 융자대상

  - 중소기업기본법 제2조 규정에 따른 도내 중소기업

     ※ 따로 정하는 것 외에는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지침에 따름


❍ 융자금리 : 이차보전 1.0% (은행금리 - 1.0% = 기업금리)


❍ 융자한도 : 2억원 이내

    ※ 운전자금 융자와는 별도 지원(기존 한도와 별개 운영)


❍ 융자조건 : 1년 만기상환


❍ 지원조건 : 평가점수 50점 이상, 한도사정은 당기 매출액의 1/2

    ※ 기존 평가점수 : 60점 이상, 한도사정 : 당기 매출액의 1/3


❍ 운영기간 : ’20. 9. 18. ~ ’20. 12. 31. (또는 자금소진 시까지)

    ※ 사전접수 시행 (’20. 9. 16.)


□ 향후계획


❍ 특별경영자금 지원계획 통보(경기신용보증재단, 시중은행)


RSS피드 기사제공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 등록기자: 김기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