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6·25전쟁 참전 70주년 기념

70년 전 부산항에 도착한 필리핀 참전용사

서문강 기자

작성 2020.09.17 09:08 수정 2020.09.17 09:21

국가보훈처는 6·25전쟁 당시 필리핀군 부산항 입항일(1950. 9. 19)에 맞춰 18() 오전 10, 필리핀군 참전기념비(경기도 고양시)에서 필리핀 6·25전쟁 참전 70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6·25전쟁 당시 필리핀은 미국영국에 이어 세 번째로 지상군이 참전한 국가로, 부산 입항일인 1950919일부터 1953513일까지 연인원 7,420명이 참전했다. 필리핀군은 1950101일 미 제25사단에 배속되어 활동을 시작한 이후 연천 율동 전투(1951. 4) 등에서 큰 공을 세웠으며, 112명이 전사하고 299명이 부상, 16명이 실종되고 41명이 포로가 되는 등 많은 희생이 있었다.

또한, 정전 이후에도 한국의 재건을 위해 많은 지원을 했을 뿐 아니라 주력 철수 이후에도 유엔군사령부에 소수병력을 주둔시켜 정전협정이 준수될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필리핀 참전용사와 유가족들은 주필리핀대사관과 필리핀 주재 한국문화원을 통해 가진 최근 인터뷰에서도 오랜 시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한국을 기억하고 특별한 애정을 표현.

보훈처는 앞으로도 필리핀 참전국을 포함해 유엔참전국과 참전용사의 헌신을 기리기 위한 다양한 국제보훈사업을 추진하고, ‘참전으로 맺은 혈맹의 인연을 이어나가기 위해 참전용사 후손을 비롯한 미래 세대와 함께 6·25전쟁의 역사를 되새기는 사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문강 기자




RSS피드 기사제공처 : 코스미안뉴스 / 등록기자: 서문강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