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으로 가축 방역까지

충주시, 가축전염병 예방용 드론 방역 시연회

차량 접근이 어려운 축산농가, 하천변, 야산지대 등 방역 사각지대 해소

정천권 기자

작성 2020.09.17 10:58 수정 2020.09.17 10:58

(전국=한국드론뉴스닷컴) 정천권기자 = 드론을 활용한 방역사업이 최근까지 소나무재선충 방제사업 등에서 이제는 환경감시와 심지어는 가축방역작업까지 활용범위가 크게 증가하며 드론시대를 맞고 있다는 실감을 하고 있다.

충주시는 16일 중앙탑면 소재 돼지 사육 농가에서 재난적 가축전염병 발생 대비 긴급 드론 방역 시연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농업 분야에서는 드론을 이용해 병해충 방제 및 산림 방제를 해왔지만, 축산분야에서 가축전염병 긴급방역을 위해 드론을 운용하는 것은 충북 도내에서 최초이다.

 

방역에 사용된 드론은 한번 비행으로 15리터 분량의 소독제를 10~15분 내로 1.2(3,630)에 분사할 수 있으며, 재난적 가축전염병의 고위험군으로 분류되는 양돈농가와 산란계, 종계, 종오리 농장 등 축사 시설에 대한 항공촬영도 가능하다.

 

이에 시는 농가별 실정에 맞는 지도 제작 및 비행경로 자료 구축으로 유사시 가축전염병 확산차단에 활용할 방침이다.

 

또한, 소독 차량의 접근이 어려운 축산농가 지붕, 하천변과 야산 지대 등 방역 사각지대에 대해서도 방역 소독 전용 드론을 활용하여 더욱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방역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시민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가축전염병까지 발생하지 않도록 드론을 활용해 보다 촘촘한 방역체계를 구축하겠다, “축산농가에서도 농가 스스로 농장 내·외부 소독, 출입통제 등 차단 방역에 각별히 신경 써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kdnnews@daum.net

 


RSS피드 기사제공처 : 한국드론뉴스닷컴 / 등록기자: 정천권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